•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장바구니
  • 강좌안내
    교사의 꿈이 실현되는 아모르 임용고시학원의 강좌 리스트 페이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GO
  • 마이페이지
    • 구매내역
    • 장바구니
    • 우리끼리얘기해요
    • 수업자료실
    • 온라인학습쿠폰
    • 개인정보수정
  • 게시판
    • 공지사항
    • 임용공고
    • 교육뉴스
  • 임용가이드
    • 중등교사
    • 초등교사
    • 유치원교사
    • 특수교사
    • 보건교사
    • 한국사능력검정시험
    • 기출문제자료실
  • 고객센터
    • 임용학원이용안내
    • Q&A게시판
    • 맞춤형 상담신청
    • 필수학습도구
    • 고시원정보
    • 찾아오시는길
교육뉴스
"아무 문제 없다"더니…'임용고시 출제진 외출' 대거 징계
작성일 : 2019-11-21      조회 : 41
[앵커]

공립 중고등학교 교사를 뽑는 임용시험 출제진 일부가 합숙 도중, 수차례 부적절한 외출을 했다는소식, 저희가 보도해드린 바 있습니다. 당시 출제를 맡은 교육과정평가원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었지요. 그런데 국무조정실 감사에서 관계자들이 무더기로 징계를 받았습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교수 채용 면접을 위해 합숙장소인 강원도에서 부산까지 가 프레젠테이션을 한 한국교육과정 평가원 연구원.

보안요원을 대동하지 않고 여러 차례 혼자 진료실에 들어가 외부인과 접촉한 대학교수.

2019학년도 중등교사 임용시험 출제위원들이 합숙 중 부적절한 외출을 한 사례입니다.

JTBC가 이를 보도하자 시험의 공정성과 보안 논란이 일었지만 당시 평가원 측은 "아무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국무조정실의 감사 결과 보도한 내용 보다 더한 문제점이 적발됐습니다.

출제위원장은 외출 사유를 허위로 작성하게 지시했고, 합숙에 함께 참여한 보건 위원은 허위 소견서를 만들었습니다.

규정상 응급상황에서만 외출이 허용되지만 다래끼, 귀 막힘, 빈대 물림 등의 사유를 댔습니다.

3주 합숙기간 동안 이런 식으로 외출을 한 건은 29건이나 됩니다.

[김용태/국회 정무위원회 의원 : 수많은 청년이 공정하다고 철석같이 믿고 있는 공무원시험 준비 중인데…]

감사 결과 출제위원장 정직 1개월, 외부지원대표 감봉 2개월 등 평가원 관계자들이 무더기 징계를 받았습니다.

감사 이후 평가원 측은 외출 기준을 엄격하게 하는 등 보안관리를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자료제공 :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실)

채승기 / 기동이슈팀 기자

출처 JTBC

 ‘검은상자’ 속에서 살아가는 중등임용고시 수험생들 [2019-12-09]
 교원 임용시험 개편, 교육학 대신 ‘현장이해 · 의사소통’ 비중 높인다 [2019-11-30]
 "아무 문제 없다"더니…'임용고시 출제진 외출' 대거 징계 [2019-11-21]
 2020년도 전문상담교사 임용고시 변경… 처우 개선 위한 개정? [2019-11-21]
 교사의 꿈 이뤘는데…현실은 ‘기간제’ [2019-08-16]
게시판
공지사항
휴강/보강공지
임용공고
교육뉴스
교원(기간제)채용정보
온라인학습쿠폰
고객센터
사용하기 이용안내